Space xx

다독풍경

Artist : 봄로야

전시기간 : 2019/10/30 ~ 2019/11/12

봄로야의 [다독 풍경] 프로젝트 / Bom Roya Solo Show / Space XX



이 프로젝트는 행정적인 편의를 위해 나누어진 도시와 교외 경계를 실제로 탐방하는 물리적 실천에서 시작한다. 지도에 있는 점선을 따라 중심과 변두리가 나뉘는 풍경의 변화는 작업을 완성하는 과정에서 존재했던 단어들, 완성을 위해 소거되었지만 분명히 어떤 역할을 했던 말들을 복기하는 흐름과 거칠게 상응한다. 나는 산책의 유의미함에 집중한다. 걷는 곳의 구조를 보면서 동시에 사라져도 무방한(그렇게 취급하는) 사적 서사의 복기를 ‘활보’하며 더듬는다. 걷는 장소에서 만나는 ‘우연’과 ‘사건’의 해프닝으로 만들어지는 일상의 이야기는 시적 언어로 발화한다. 낯섦을 반복하는 활보 방식의 산책은 혼자일 때도 있고 동행자와의 대화와 경험 수행으로 이루어지기도 한다. 그 결과물인 드로잉, 사진, 글, 퍼포먼스 등은 생에 대한 막연한 우울과 불안, 강박, 두려움을 유예하며 미완에 머무르는 몸짓이다. 이러한 몸짓은 완성의 순간을 느끼는 방법이 되어, 일상성의 완성과 미완, 불안과 안정, 두려움과 완화 사이를 해제한다. 이 작업의 일상성은 작품을 보는 이의 선택에 따라 다양한 감정으로 탈부착되어 결국 각자의 서사적 풍경으로 완성된다.
도로방호벽, 소음방지벽, 덩굴은 각각 인간의 필요에 의해 안전을 위한 경계가 되고, 방어와 보호의 상징이 된다. 2016~2018년에는 도로방호벽과 소음방지벽으로 작업을 했다면, 이번 작업의 주요 소재인 덩굴은 도시의 역설적인 상태를 드러낸다. 덩굴의 생태계는 도시의 외형에 따라 개입하고 침범한다. 실제로 칡덩굴은 공터나 산을 개발한 직후 신속하게 녹화하기 위해 인간이 식재했지만 지금은 골칫덩이가 되었다고 한다. 그럼에도 이들은 엄청난 번식력으로 주변의 식물, 사물, 건물을 뒤덮고 침범하며 경계를 교란시킨다. 그 표피는 외부에 의해 존속이 결정되는 존재들, 보이지만 보이지 말아야 하는 존재들이면서 동시에 자신을 강렬하게 가시화한다. 나는 이러한 덩굴의 이중적 특성을 나의 신체에 적용하여, 위장, 보호, 방어의 태도를 갖고 도시 경계를 활보한다. 이러한 산책 수행은 도시의 현상을 관찰하며 각자의 생존, 서로의 관계 맺기를 사유하는 몸짓이 된다.
http://bomroya.com/


BACK TO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