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Ma Storage

Jaeseok Lee, Bobae Jeon Solo Exhibition [이재석, 전보배 개인전]

Artist : 이재석 , 전보배

전시기간 : 2021/06/03 ~ 2021/06/27

2021 신진미술인 전시지원 프로그램 이재석, 전보배 개인전


*이재석 개인전 전시소개
2021 신진미술인 전시지원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INVENTORY》(인벤토리)는 시약창고로 쓰였던 SeMA 창고의 공간적 특징, 즉 ‘물품을 정렬해 놓는 공간’ 자체에 주목한 전시이다. 창고의 물리적 공간과 작가가 생각하는 가상의 이미지 저장고(inventory)를 연결시켜 가상과 현실이 공존하는 공간의 연출을 시도한다. 전시장의 나무 선반들은 그리드 형태의 ‘인벤토리(게임 속 가상의 소지품 창)’를 떠올리게 하는데 이는 가상의 3차원 이미지를 평면의 캔버스 위에 정렬하는 작가의 작업방식과 연결된다. 공간 속에 유형별로 나열된 작품들은 비가시적인 사회의 구조를 시각적으로 표현하려는 작가의 작업의도와 맞물려 하나의 거대한 설치작업으로써 존재하게 된다.
*작가소개
작가 이재석은 직접 겪은 경험이나 미디어를 통한 사건들을 작업의 소재로 삼는다. 20대 초반 군대에서 겪었던 일련의 사건들을 통해 시작된 ‘몸’에 대한 고찰은 이후 살덩이, 부품, 도형과 같은 개념적 요소로 확장 되었으며, 작가는 이들 사이의 이질적인 정렬을 통한 새로운 관계 읽기를 시도한다. 이러한 개별 요소의 병치를 기반으로 비가시적인 사회의 구조들(수직, 수평, 정렬) 사이의 시각적 조화를 지속적으로 탐구하고 있다. 최근 전시로는 《경계선》(2021, 학고재 디자인 프로젝트 스페이스), 《안팎의 메타포》(2020, 대전 ArtSpace128), 《정렬된 세계》(2020, 갤러리밈), 《NEXT CODE》(2019, 대전시립미술관) 등이 있다.



* 전보배 개인전 전시소개
2021 신진미술인 전시지원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전보배 작가의 《noonchinae》(눈치네)는 김범 작가의 책 『눈치』에 등장하는 눈에 보이지 않는 개 ‘눈치’를 사랑해 줄 수 있는 방법에 대해 탐구하는 전시이다. 작가는 개와 주인의 흔적을 은유하는 사물조각들을 통해 보이지 않는 존재에 다가가는 방식에 대한 시각적 탐구를 도모한다. 감각하는 방식에 대한 연구는 세라믹, 드로잉, 사진 등 다양한 시각매체를 통해 나타나고 이는 ’눈치’의 영역을 확장하는 계기가 된다.
* 작가소개
작가 전보배는 일상에서 쉽게 지나치는 것들에 주목함으로써 본인의 생활 반경 속 자리 잡은 미술의 경로를 밝혀내는 작업을 해오고 있다. 헛소리나 농담을 떠올리는 등 시간을 거꾸로 들추는 일에서부터 출발하여 모호한 감각을 둘러싼 미술이 지니는 필수불가결한 태도에 대한 탐구를 이어가고 있다. 이전 전시로는 《‘I had a joke about glory.’》(2020, www space), 《마츠모토 준의 사마귀》(2019, 심은미술관 야외), 《동시에 엄청난 보호색》(2019, 용산구 보광동 우사단로 10길 77) 이 있다.


BACK TO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