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ernative Artspace IPO

BOP ART [예술밥]

Artist : 이말용 , 강명자 , 권영자 , 다니엘 코왈스키 , 문경찬 , 백미라 , 실비아 미니 , 정하수 , 최라윤 , 조성훈 , 임동현 , 준 박 , 김미련 , 김진 , 문해주 , 추유선 , 천소진 , 왕희정

기획자 : 박지원

전시기간 : 2020/12/17 ~ 2020/12/31

예술밥 : 전환의 시대 : '예술노동, 밥'에 관한 새로운 상상_展 / 일시 : 2020.12.17 ~ 31 오후 1시 ~ 7시 장소 : 대안예술공간이포 참여작가 : 강명자 / 권영자 / 김미련 / 김 진 / 다니엘코왈스키 / 문경찬 / 문해주 / 박지원 / 백미라 / 실비아 미니 / 왕희정 / 임동현 / 이말용 / 정하수 / 조성훈/ 준 박 / 천소진 / 추유선 / 최라윤


예술밥 (Bop_Art )은 예술이 노동인지 아닌지, 예술인이 노동자인지 아닌지 말 하지 않는다. 예술과 노동은 대별되는 것이 아니고 역사적으로 정치적으로 경제적으로 한 몸 처럼 예술인을 구성하고 있는 필요조건이며 충분조건이기 때문이다.

[예술밥]은 동시대 예술인들이 먹고 살아야만 하는 '밥'의 문제를 이야기 한다. 예술인들에게 밥은 무엇일까? 따듯한 한 그릇의 밥 일 수 있고 , 창작의 환경일 수 있고 , 권리일 수 있고 , 사명일 수 있고 , 혁명일 수 있겠다. 예술노동에 관한 사회적 경제적 정치적인 다양한 입장이 있고, 어떤 주장을 하더라도 예술인 중심의 이야기 일 테지만 , 예술노동에 관한 널려있는 논쟁들 속에 다시 한 번 질문 한다. 예술인들은 왜 가난할까? 예술인들의 가난은 왜 당연한가? 예술인들의 가난의 정체는 무엇인가? 예술인이 생존할 수 있는 방법이 공공에 의존하거나 자본에 투항하는 길 밖에 없는 것일까?

[예술밥]은 예술인들의 ‘예술노동, 밥’을 위한 예술 행동이다. 세계 동시대 예술인들의 예술노동의 개인적 상황과 조건들에 대한 생각을 나누어 개별 창작자라는 자신의 차원을 넘어서는 교류, 공감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준비된 전시이다. 예술인들의 생존의 문제와 함께 예술인들의 존재적 가치에 질문을 던지는 , '예술노동'을 밥의 관점으로 바라보려는 전시이다. 전환의 시대 ‘예술노동.밥’에 관한 새로운 상상에 여러분을 초대한다. - 예술감독 박지원



[BOP ART]The Time Of Changes: Reimagining Art, Labour and Bop ▪ 2020.12.17 ~ 31 ▪ Alternative Art Space Ipo▪ Kang MyungJa / Gwon YoungJa / Kim MiRyeon/ Kim Jin / Daniel Kowalski / Moon HaeJoo / JiWon Park / MiRa Baek / Silvia Minni / Wang HeeJeong / Im DongHyun /Lee MalYong/ Jeong HaSoo / Cho SungHoon / Chun SoJin / June Pak / Choo YooSun / Choe RaYun

▪ 07299 / 9, Dorim-ro 126-gil, Yeongdeungpo-gu, Seoul, Republic of Korea (2f,3f) (Mullae Dong 3Ga)

[Bop_Art] is not here to argue whether art is labour or not, or artists are workers or not. Art and labour are not oppositional; They are co-existing social, economic, and political conditions that are necessary for shaping the artist.

The project Art Bop brings forward issues around survival that contemporary artists face with a metaphoric reference of “Bop” (a bowl of rice) as a symbol of a daily staple and a means of economic survival. What does “Bop” mean to artists? It could be a warm bowl of rice or could be having an environment for the creative process. It could also be a right, a mission, or a revolution. There are various societal, economic and political attitudes towards the relationship between art and labour. No matter how we argue, we probably won’t be able to escape the artist-centric position. But we are going to try again: Why are artists poor?; Why is it conventionally understood that artists are poor? Where does this notion come from? Are the only ways for an artist to survive either to depend on public funding or surrender to commercial/capitalism?

The project Art Bop is an artistic act by artists to define the interconnectivity of “Art- Labour-Bop”. The project Art Bop is a collaborative exhibition that shares and exchanges individual artist’s conditions and experiences of living in different parts of the world. It is to build a platform that allows us to see beyond personal limitations. It is an exhibition that confirms the existential value of artists along with the questions of survival. It examines the relationship between Art and Labour from the layered meaning of Bop. We invite you to a newly imagined vision of “Art-Labour-Bop” in this transient time.

- Art Director / Jiwon Park


BACK TO PAGE